date : 2008-05-06 | view : 3
subject 행정기관 전화 'VoIP'로 바꾼다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간 인터넷전화(VoIP) 이용이 크게 확산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통신비용 절감과 새 통신서비스 흐름을 수용하기 위해 중앙과 지방 행정기관의 음성전용 기반의 행정전화를 인터넷전화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오는 2010년 이후부터는 통신기술 흐름상 모든 전화망이 인터넷전화망으로 전환될 것으로 판단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행안부가 이미 구축한 행정전화망의 주요장비는 내구 연수(10년)가 다 돼 시설 교체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일부 지방 자치단체가 도입, 일부 지역에서만 제한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인터넷전화가 중앙과 전국 지자체로 확산될 전망이다.

 행안부는 현재 행정기관 간 인터넷전화 이용 시 기대효과와 문제점을 분석하고 통신사업자·제조사 간 암호화 표준 등 보안성 확보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오는 6월 070 번호이동성제도 시행으로 이용자 수가 증가하는 데 따르는 대책도 긍정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이용석 행정안전부 유비쿼터스기반 과장은 “급변하는 기술과 시장 상황 때문에 행정전화망의 인터넷전화 전환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면서 “인터넷전화 도입 시기나 체계가 다르더라도 상호연동성 보장, 도청 보안성 확보 등 관련 가이드라인과 대책을 착실히 준비해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소영기자 syjung@etnews.co.kr
○ 신문게재일자 : 2008/05/06

prev 내년 정보화예산 1.7% 증가
next KISA, 비밀번호 안전성 검증 SW 무료 보급